Blog

2018년 4월 하이난에 중국적 특색을

2018년 4월 하이난에 중국적 특색을 지닌 하이난 시범 자유무역지구(Hainan Pilot Free Trade Zone)와 자유무역항을 설립한 후, 전 세계에서 더욱 많은 사람이 이 해안 지역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이러한 의미에서 이곳의 국제 교류 혁신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광양출장샵 -[카톡:ym85]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물가 폭등’과 ‘수출 부진’도 현실과 거리가 있다. 이번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채소류 물가가 크게 경주출장샵 뛰어 안양출장샵 체감물가 상승 폭이 크기는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성남출장아가씨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7로 10개월째 전년 동월대비 1%대 상승세(1.5%)를 유지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가 경산출장샵 잠정 집계해 발표한 자료를 보면 7월 수출 실적은 518억8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으며, 월간 실적으로 역대 2위다. 1∼7월 누적 수출은 6.4% 증가한 3천491억달러로 사상 최대이며, 1∼7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22억2천만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내년부터 삼겹살 기름 등으로 만든 바이오중유를 발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전주오피걸 하겠다는 정부 발표가 미묘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친환경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표출되는 한편으로 “원자력 발전의 효율을 무시하고 기껏 내놓은 게 삼겹살 기름이라니 실망이다”, “왜 이런 발상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배현진 대변인은 1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전용 바이오중유를 석유대체연료로 인정하는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자 “원전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 구워 전기 쓰자고 한다”며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고 원색적인 논평을 내놓았다. 배 대변인은 “불과 1년여 전 삼겹살 구이가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지 않았느냐”면서 “삼겹살 기름이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다는 정읍출장샵 대대적인 홍보가 어리둥절하다”고 덧붙였다.

Leave a Comment

Tu dirección de correo electrónico no será publicada. Los campos obligatorios están marcados con *